총 게시물 187건, 최근 2 건
   
[일반꿈] 맑은 물에 어린아이를 씻겨준 꿈
글쓴이 : 芝枰 날짜 : 2020-11-16 (월) 09:52 조회 : 152
오늘 모친의 꿈

직사각형 모양으로 한뼌 정도 땅이 파져 있었다. 크기는 어른 두 사람이 누울 정도의 크기였다. 가장자리는 더 파져 있었다. 그 가운데는 가장 자리보다 반뼘 정도 평평하게 솟아 있었다. 앞쪽에서 맑은 물이 흘러 나와 가장자리 주변으로 물이 흘렀다. 아랫쪽은 반이 흙탕물이었지만 앞쪽은 맑은 물이었다.

댓살 정도 되는 어린아이가 있었는데 막내라고 생각한 것 같다. 우리애라고 생각했다. 옷을 다 벗고 있었는데 하반신은 흙이 묻어 있었다. 아이를 물로 씻기려고 가운데 평평한 곳에 올려 놓으려고 했는데, 발로 밟아보니 쑥 들어가는 느낌이라 가장 자리 옆에 솟아 오른 곳에 두고 아이를 올려놓고 물로 씻겼다. 이제 옷 입으러 가자고 하면서 잠을 깼다.

..

모친 지인 중에 한 사람의 얘기가 있다. 그 집안에 누가 돌아가셨는데 염까지 다 해놓고 손목까지 다 묶어 놨단다. 그런데 그 죽은 이가 다시 살아난 것이다. 평생 손목에 묶은 자국이 없어지진 않았다고 한다. 그 얘기를 듣고 둘째한테 무덤에 다시 한 번 가보라고 혹시라도 깨어나서 쿵쿵 거릴 수 있지 않느냐. 그 얘기를 둘째한테 해주었다고 모친한테 말씀 드렸더니 저런 꿈을 꾸신 것이다.

자식은 몇 살이 되든 항상 부모에게는 어린아이와 같은 존재다. 부모가 항상 관심을 주고 씻겨주어야 하는 존재다. 세상의 풍진을 씻겨주고 이제 새로운 삶을 찾아가라는 의미가 아닐까. 죽음의 의미는 다시 아기가 되어 새로운 삶을 찾아가는 과정이 아닐까..


   

 


 

Copyright ⓒ www.lifesci.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