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238건, 최근 2 건
   
우파의 암덩어리 김세의
글쓴이 : 芝枰 날짜 : 2024-04-04 (목) 09:46 조회 : 99
앞뒤 안가리고 날뛰는 꼬라지를 보면 귀싸대기를 몇 대 갈겨버리고 싶은 심정이다. 저 놈은 지가 정치 안 한다고 하면서 아가리로 정치하는 놈이다. 저 놈이 망쳐 놓은 일만 해도 수두룩 하다.

경기도지사 선거 때 강용석한테 후원금 모금만 안 했어도 강용석이 돈에 눈이 돌아갈 일은 없었을 것이다. 강용석이 돈에 눈이 멀어 후보 포기를 안 한 것도 발단은 김세의였다. 그럼에도 김세의 저 놈은 지 책임을 면하기 위해 모든 탓을 강용석한테 돌리고 있다. 욕을 먹어야 한다면 김세의와 강용석 두 놈이 모두 욕을 먹어야 한다.

김용호를 가세연에 끌어들인 것도 김세의다. 김용호가 헛소리하게 내버려둔 것도 김세의다.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는 김세의고 그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김세의가 져야 하는 것은 상식이다. 그럼에도 저 놈은 김용호가 떠든 것에 대한 책임 또한 김용호한테만 따져 물었다. 김용호를 지 방송에서 발언케한 책임은 회피한 몰염치한 놈이다.

최근 장사의신 은현장 관련하여 고발성 방송을 여러 번 했다. 채널a 프로그램 서민갑부에 은현장이 계속 출현하니 채널a 방송사 자체를 없애야 한다고 날뛰기도 했다. 그런 식이라면 김용호를 가세연에서 방송케한 김세의도 같은 처분을 스스로한테 내렸어야 한다. 김세의가 하는 짓이야 말로 내로남불의 전형이다.

장예찬이 과거에 한 발언 때문에 공천이 취소됐다. 하지만 장예찬은 국힘당을 탈퇴하고 무소속으로 완주를 예고했다. 표가 갈리는 상황이고 이대로 가다간 더불어범죄당에 자리를 내 줄 판이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장예찬도 욕을 먹어야 하지만 함께 욕을 처먹어야 할 놈은 김세의다. 김세의가 장예찬의 과거 언행에 대해 계속 끄집어 내고 공격을 해왔고 장예찬은 니들도 엿먹어봐라는 식의 대응을 하고 있는 것이다. 장예찬이 후보 단일화를 내세운 것은 한편으로는 자신에 대한 출구 전략을 보장해 달리는 의미도 있어 보인다. 그렇지 않다면 이미 엎지러진 물을 다시 줏어담을 수 없어 자신만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되기 때문이다.

장예찬의 과거 발언을 두고 좋아할 사람은 없다. 박정희 박근혜 전 대통령들을 독재자로 칭하고 마약 예찬하고 심상정 노회찬을 두둔한 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건 과거의 일이다. 지금은 다른 태도를 취하고 있다. 그리고 적어도 더불어당에 대해 잘 싸우고 있다. 그렇다면 그런대로 쓸모가 있다는 말이다. 과거의 언행 자체가 큰 범죄가 아닌 이상 그걸 끄집어 내어 완전히 밟아 놓을 이유는 없는 것이다. 개똥도 약에 쓰려면 필요한 이 때에 굳이 그런 불협화음을 낼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장예찬에 대해서는 잡아 먹으려고 악을 쓰면서 과거 우리를 잡아 삼켰던 일본에 대해서는 더 이상 적으로 대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김세의의 주장 아닌가? 장예찬이 일본보다 더 흉악한 일을 저질렀나? 아니면 지금도 장예찬이 과거처럼 행동하고 있나? 이중잣대를 들이대선 안 된다.

김세의 하는 짓거리를 보면 들쑤셔 놓는 짓은 잘 한다. 하지만 딱 거까지다. 마치 지가 무슨 태풍이라도 된 것처럼 바람 세차게 불면 나그네 옷이라도 벗길 수 있는 것처럼 떠들지만 오히려 꼬이게만 만든다. 아무도 겁을 먹지 않는데 혼자서 욕지랄 하고 난리다. 유튜브 수익정지를 풀어주려고 해도 쌍욕하고 지랄 떠는데 어떻게 풀어줄 수 있겠는가. 그러면서 계속 유튜브 코리아만 욕해댄다.

김세의는 앞뒤 분간 못 하고 그냥 지랄하면 다 되는 줄 안다. 세상사가 그렇게 쉽다면 얼마나 좋을까. 지 딴에는 나라를 위해 싸운다고 저러지만 방법이 글러먹었다. 나중에 일이 잘 되더라도 논공행상에서 포상은 커녕 0순위로 토사구팽 당할 행동만 일삼고 있다.

저 놈이 말하는 우파는 지 맘에 들면 우파고 안 들면 사이비 우파다. 저 놈식으로 하면 다 쪼개지고 흩어지고 죽도 밥도 안 된다. 저 놈은 지 한계를 모른다. 딱 지 할 일만 하면 되는데 제어가 안 되는 놈이다.

아무튼 장예찬이 고집피고 선거에서 자리 하나 내 준다면 장예찬은 물론이고 김세의 저 놈도 똑같이 욕을 바가지로 처먹어야 한다.


익명
   

 



 

Copyright ⓒ www.lifesci.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