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043건, 최근 1 건
   
정신줄 놓은 송석봉 판사의 저능한 판결
글쓴이 : 芝枰 날짜 : 2023-09-15 (금) 11:04 조회 : 136
층간소음 이웃 160회 때려 숨져…전 씨름선수 "기억 안나"

앞서 A 씨는 앞서 지난해 11월 20일 평소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던 윗집 주민 B 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 씨가 자신의 뺨을 때리자 격분해 약 50분간 160회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 씨는 얼굴과 머리, 가슴, 배 등 다발성 손상에 따른 저혈량성 쇼크로 병원 치료 중 숨졌다. 당시 A 씨는 층간소음을 항의하려 B 씨를 찾아갔다가 B 씨가 술을 권하자 함께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

전직 씨름 선수가 사람을 50분 동안 160회나 때려서 숨지게 했는데 피해자의 지병으로 사망한 거라고 겨우 1년 6개월을 선고해?

욕 나온다. 저런 새끼가 판사질을 해먹고 있다. 사리분별도 못 하는 새끼가 판사 완장 차고 개말짓을 하고 있다. 마약 처먹고 판결하나? 제발 저런 쓰레기 좀 퇴출 좀 시키자!!!


익명
   

 



 

Copyright ⓒ www.lifesci.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