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965건, 최근 0 건
   
옥주현 사주,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구설
글쓴이 : 芝枰 날짜 : 2022-06-24 (금) 18:10 조회 : 178
양 력: 1980년  3월 20일 옥주현
음/평: 1980년  2월  4일 여자

일 월 년

壬 己 庚
辰 卯 申

뮤지컬 엘리자벳 배우 캐스팅 관련 구설
+: 2022년 06월 23일 목
-: 2022년 05월 25일 평

일 월 년

丁 丙 壬
未 午 寅

뮤지컬 배우 캐스팅에 옥주현이 입김을 넣었나 안 넣었나 말들이 많다. 왜 저것이 문제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뮤지컬은 예술의 한 장르다. 예술은 논리나 합리를 따지는 분야가 아니다. 굉장히 추상적인 영역이다. 그런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어떤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는 것 자체가 좀 의아하다.

좀 더 확장해서 본다면 티비 예능방송에서 누군가 캐스팅 할 때 무슨 절차가 있나 싶다. 끼리끼리 다 해먹는거 아닌가? 만약 저것이 문제가 된다면 모든 예술/예능 방송/공연은 다 문제가 돼야 한다.

예전에 우량아 선발대회라고 있었다. 간난아기도 경쟁하던 시대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연예인들 자식들 방송에 출현시키면서 가족 단위로 그냥 해먹는 세상 아닌가? 그 자식들은 검증을 받기라고 했나 공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되기를 했나.

완전히 100프로 공개 오디션을 통해 배우를 선발한다고 선언하지 않는 한 누가 입김을 넣었던 무슨 문제가 된다는 말인가? 옥주현이 참여하는 뮤지컬이 별로 인기가 없었다면 과연 저런 말들이 나왔을까 싶다.

올해(2022, 임인)는 옥주현의 사주에서 식신과 재성이 깨지는 해다. 구설이 일어나도 이상한 운은 아니다.


   

 


 

Copyright ⓒ www.lifesci.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