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74건, 최근 0 건
   
2020년 미국 대선 예측 - 트럼프 vs 바이든
글쓴이 : 芝枰 날짜 : 2020-08-20 (목) 14:49 조회 : 1437
이번 미국 대선의 일진은 참 애매하다. 월일과 년이 대립되기 때문이다. 년지 자가 트럼프한테는 길한 운이지만 월일에서 자가 공격을 받는다.

2020년 미국 대선 일진
+: 2020년 11월 03일 화
-: 2020년 09월 18일 평

일 월 년

庚 丙 庚
戌 戌 子


양 력: 1946년  6월 14일 10:54  도널드 트럼프
음/평: 1946년  5월 15일 10:54  남자

시 일 월 년

己 己 甲 丙
巳 未 午 戌

트럼프는 올해(2020) 관운이 불리한 운이다. 하지만 재운이기도 하여 관을 어느 정도 받치고 있다. 한 나라의 통치권자의 입장에서 관(官)이란 곧 국가의 상징이다. 올해 불리한 관운은 국가적 위기 사태(유행병)로 번지고 있다. 또한 정적들의 만만찮은 공격을 들 수 있다. 선거 당일은 지지로 겁재가 득세하나 월간에는 정인이 살아 있다.


양 력: 1970년  4월 26일  멜라니아 트럼프(트럼프 와이프)
음/평: 1970년  3월 21일  여자

일 월 년

丙 庚 庚
子 辰 戌

올해(2020) 경자만 보면 트럼프한테 굉장히 길하다. 하지만 주중 년지 술이 자를 극한다. 8월 15일에 트럼프의 남동생이 사망하였다. 자가 정관이기는 하지만 트럼프의 형제의 의미도 있다. 그것이 어느 정도 액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여기서 액땜이란 주술적인 의미가 아니다. 표상변화의 의미다. 사주에서는 표상이 한 가지로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런 변화가 가능하다. 경자년은 길하지만 월일에서 자 정관이 극을 받는다.


양 력: 2006년  3월 20일 05:30  배런 윌리엄 트럼프(트럼프 막내 아들)
음/평: 2006년  2월 21일 05:30  남자

시 일 월 년

乙 戊 辛 丙
卯 申 卯 戌

트럼프와 멜라니아 사이에서 나온 막내 아들이다. 올해(2020) 경자년은 트럼프한테 길한 해다. 하지만 배런의 사주에서도 자가 극을 받고 있다. 8월 15일 작은 아버지가 사망하였다. 대운과 소운을 보면 굉장히 길하다.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하여도 이상한 운이 아니다. 선거 당일은 부친인 트럼프한테 불리하다.


양 력: 1981년 10월 30일 이반카 트럼프(트럼프 딸)
음/평: 1981년 10월  3일 여자

일 월 년

辛 戊 辛
巳 戌 酉

올해(2020) 이반카는 40세다. 현재 묘 대운인데 묘는 재성이다. 극충을 받고 있다. 지난 8월 15일 작은 아버지가 사망하였다. 경자년 갑신월 경인일이었다. 정재가 모두 깨지는 운이었다. 정재는 부친 또는 부친의 형제를 의미한다. 이 또한 액땜의 의미가 있어 보인다. 트럼프가 겪을 수도 있었던 흉이 빗겨 간 것이다. 자는 재성을 생하는 식신이다. 그런데 선거날의 월일이 자를 극한다. 하지만 월간의 병이 겁재를 제극하고 있다. 길흉이 혼재해 있지만 관이 살아 있기 때문에 길한 쪽으로 약간 기울어 있다.


양 력: 1981년  1월 10일 자레드 코레이 쿠시너 (트럼프 사위)
음/평: 1980년 12월  5일 남자

일 월 년

戊 己 庚
子 丑 申

이반카의 남편이며 트럼프의 사위다. 올해 경자는 트럼프한테 썩 길한 운이 아니다. 하지만 쿠시너의 대운은 트럼프한테 길하다. 선거날은 길흉이 혼재해 있지만 트럼프를 의미하는 인성이 살아 있다.


양 력: 1959년  6월  7일  마이크 펜스(부통령, 트럼프 러닝 메이트)
음/평: 1959년  5월  2일  남자

일 월 년

庚 庚 己
申 午 亥

현재 상관 대운이고 올해 경자는 비견과 상관 운이다. 월지 정관이 극을 받는 시기다. 선거 당일의 월일지에서는 편인이 상관을 누르는 운이다. 월간 병 편관이 비견을 누르는 운이다.


양 력: 1957년  1월  1일  카렌 펜스(펜스 와이프)
음/평: 1956년 12월  1일  여자

일 월 년

癸 庚 丙
酉 子 申

선거 당일 관운이 굉장히 좋다.


양 력: 1942년 11월 20일 08:30  조 바이든
음/평: 1942년 10월 12일 08:30  남자

시 일 월 년

甲 丁 辛 壬
辰 丑 亥 午

바이든은 올해(2020) 재가 중중한 운이다. 하지만 재가 중중하기 때문에 정인이 극을 받는다. 정재가 정인을 치면 좋지 않다. 여성 편력이 흉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선거 당일의 월일에는 지지로 상관이 왕하다.


양 력: 1951년  6월  3일  질 바이든(바이든 와이프)
음/평: 1951년  4월 29일  여자

일 월 년

甲 癸 辛
戌 巳 卯

올해(2020)는 칠살의 해다. 칠살은 정관의 경쟁자다. 칠살이 일간을 극하는 해다. 정관은 년간에 하나 있으나 뿌리가 약하다. 선거 당일의 월일에는 지지로 정인 자가 극을 받는다. 월간의 병은 칠살을 제극하고 있다.


양 력: 1964년 10월 20일 20:28  카멀라 해리스(바이든 런닝 메이트)
음/평: 1964년  9월 15일 20:28  여자

시 일 월 년

庚 壬 甲 甲
戌 寅 戌 辰

카멀라는 현재 대소운에서 관성이 깨지는 운에 와있다. 올해(2020) 경자는 편인과 겁재다. 모두 명예와 거리가 먼 육신이다. 경 편인이 식신을 극하니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 하는 운이다. 선거 당일에는 월일지에 편관이 득세한다. 편관은 자신을 치는 육신이다. 상대는 모두 남자다.


양 력: 1964년 10월 13일  더글라스 엠호프(카멀라 남편)
음/평: 1964년  9월  8일  남자

일 월 년

乙 甲 甲
未 戌 辰

현재 대운에서 정재가 깨지는 운이다. 올해 경자는 정관과 편인이다. 경은 경쟁자를 견제하는 육신이다. 선거 당일의 월일에는 지지로 정재가 득세한다.


대선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관련이 깊은 사람들의 사주를 모두 참고하여 어떤 결론에 도달해야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판단이 쉽지 않다. 거시적 관점에서 보면 트럼프가 유리하지만 월일까지의 운을 살펴보면 트럼프가 점점 불리해 지는 운이 된다. 그건 바이든도 비슷한 양상이다.

올해 트럼프의 동생이 사망하였다. 그의 가족들의 사주에도 트럼프 동생의 불운이 나타나 있다. 사실 그것이 트럼프인지 트럼프 동생인지 구분은 어렵지만, 트럼프한테 형제가 없었다면 트럼프가 고스란히 받았어야 할 흉운이었는데 그걸 비껴간 것이다. 그런 점에서 트럼프의 행운을 점쳐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올해 당선된 사람은 내년에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내년(2021)의 운은 어떤가? 멜라니아는 남편의 운이 좋지 않다. 질 바이든은 남편의 운이 좋은데 임기 시작 전까지는 보통이다. 하지만 이것이 꼭 한 쪽이 대선에 실패하고 한 쪽이 성공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여전히 대통령 직을 유지하더라도 다른 국가적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약 이것이 대선 결과와 관련된 운이라면 트럼프는 정적들의 손에 의해 무참히 분해될 수도 있다.

거시적(대운/소운/세운) 관점에서 봤을 때는 트럼프가 조금 더 유리하다. 길흉이 혼재해 있는 만큼 올해 미국 대선은 진흙탕 싸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芝枰 2020-12-18 (금) 06:29
내년 1월 6일의 일진은 트럼프한테 유리하다. 하지만 달은 불리하다. 조바이든도 상원의 자리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는 조바이든 자신도 당선을 확신하지 못 하고 있다는 의미다.

안보기관들이 트럼프에 상당히 우호적이지 않다. 12월 18일까지 행정명령이 나올 가능성은 희박해보인다. 트럼프 측에서 노리는 것은 1월 6일 선거결과에 대한 논쟁이다. 논쟁에서 결론이 나오지 않는다면 결국 의회가 대통령과 부통령을 뽑게 된다. 수적으로 공화당이 유리하기 때문에 그것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배신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트럼프가 당선되겠지만 지금 분위기로 봐서는 배신자가 나오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 안개정국이다.



댓글주소
芝枰 2020-12-20 (일) 15:54
Martial law = Fake News. Just more knowingly bad reporting!

계엄령은 내리지 않으려나 보다. 하지만 모두를 안심시켜 놓고 계엄령 때리는 것도 신의 한수가 될 수 있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02 (토) 00:07
댓글주소
芝枰 2021-01-07 (목) 05:18
펜스는 트럼프의 말을 따르지 않았다.

현재 미국 일진은 갑인이다. 펜스는 경신 일주다. 재가 모두 깨지는 운이다. 신뢰가 깨진 것이다. 펜스 와이프는 계 일간이고 오늘은 상관이 중첩된 일진이다.

현재 이 글을 쓰는 시각 미국 의회 건물 앞에 대규모 트럼프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 지지자들이 의회건물로 침투했지만 다시 밖으로 차분하게 나왔다 현재 워싱턴 dc 는 통금 명령이 내려져 저녁 6시까지 모두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미국 의회에서 의원들이 반대 토론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어난 일이다. 반대 토론이 다시 이어지고 다 끝난 다음에 펜스가 어떤 결정을 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

만약 이대로 미국이 부정선거라는 악의 허들을 넘지 못 한다면 우리나라 부정선거 이슈도 물건너 가게 될 공산이 크다.

+: 2020년 01월 06일 월
-: 2019년 12월 12일 평

 일 월 년

 戊 丙 己
 申 子 亥

댓글주소
芝枰 2021-01-07 (목) 09:21
부정이 승리하고, 정의가 패배하였다. 이제 부정의 판도라 상자가 열리고 부정부패의 향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미국 대법도 정치 앞에서는 썩을대로 썩은 시궁창이었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07 (목) 17:45

엑스맨 역할을 한 것은 미국 공화당 쓰레기들과 마이크펜스였다. 결과 발표하고 나가는 장면을 보니 영화 대부에서 대부가 죽고 그 배신자들이 장례식에서 적들과 악수하는 장면이 떠오른다.

펜스는 공화당의 상징인 빨간색 넥타이를 매지 않고 파란색 넥타이까지 맸다. 민주당에 매수 당한 것인가? 민주당으로 이적하려는 것인가?

앞으로 미국 공화당은 자한당 꼬라지가 나도 이상할 것이 없다. 지 눈깔 지들이 찌른 것이다.

미국이 저 모양 저 꼴인데 한국이 무슨 정의감 넘쳐서 부정선거를 파헤칠 수 있을 것인가? 좌빨에 장악당한 대법은 부정선거 이슈를 더욱 더 편파적으로 가져갈 것이다. 이제는 아무 것도 기대할 수 있는 것이 없게 돼버렸다.

이 모든 것에 중공이 깊이 관여된 것이라면 세상은 점점 혼돈으로 흘러갈 수 밖에 없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07 (목) 21:29

댓글주소
芝枰 2021-01-07 (목) 21:30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괴뢰집단으로 커밍아웃한 페북과 트위터 쓰레기들은 반드시 망해야 한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08 (금) 10:15
등돌렸지만…펜스, '트럼프 직무박탈' 수정헌법 25조 발동 반대

벌써부터 트럼프를 죽이려고 든다. 저 혼자 살자고 배신 때린 미국 공화당 쓰레기들도 결국 자한당 꼴이 날 것이다.

미국은 아무리 정치적으로 실패를 했다 하더라도 전임 대통령에 대해 건드리지 않는다는 묵시적 약속이 있다. 만약 민주당 쓰레기들이 트럼프를 죽이려 든다면 그 전통이 깨지는 것이고, 앞으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피바람이 불 것은 불보듯 뻔한 일이 될 것이다. 미국도 잡국이 되는 것이다.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말아야 한다. 그걸 가장 반기는 것은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는 중공과 러시아 그리고 공산국가들이 될 것이다. 내부의 적이 항상 더 무서운 법이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09 (토) 21:24
여기서 간과한 것이 있다.

트럼프는 일주가 기미이고, 펜스는 경신이다. 트럼프 입장에서 펜스는 상관 중첩이다. 상관은 배신의 상징이다. 더군다나 펜스의 사주에서는 경자년에 정관 오를 깨버린다. 이것이 트럼프에 대한 배신으로 나타난 것이다.

트럼프한테는 많은 옵션이 있었지만 그 중에서도 그는 자신이 밀어준 대법관들과 공화당 의원들 그리고 펜스를 믿었다. 하지만 하나같이 배신의 개들이 되어 트럼프를 물어뜯었다. 이제 트럼프를 선택한 7천 5백만의 미국민들이 저것들을 단죄할 차례다. 배신의 대가를 혹독하게 보여주어야 한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11 (월) 20:41
펜스 배신의 목적이 2024년 대선에 있다면 꿈 깨는 것이 좋다. 펜스는 운이 없다.

댓글주소
芝枰 2021-01-12 (화) 03:01

댓글주소
처음  1  2
   

 


 

Copyright ⓒ www.lifesci.net. All rights reserved.